새아이폰이 나오면 구매할것인가?

새로운 아이폰이 발매할것이라는 소문이 자자한 가운데 9to5mac 에서 루머스펙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이번 모델은 지나칠듯 한데요.. 1세대와 2세대를 사용하면서 루머에 근거한 제 느낌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9to5mac

  • 32GB and 16GB to replace current capacities ( 32GB 든 16GB 든 노래를 채워도 자주 안듣고, 영상은 넣을게 없고… 대부분 어플인데 16기가면 어떻고, 32기가면 어떤가요… 사실 4기가라도 별 불만이 없습니다.)
  • $199 and $299 price-points to be maintained (현재와 같습니다. 이번에도 하얀색이 299라면 이젠 199 모델을??? 하얀색을 사용하다보니 검은색이 탐나는듯..)
  • 3.2 Megapixel camera (헉.. 카메라로 먼가를 찍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 Video recording & editing capabilities (비디오라.. 거기다 에디팅까지…. 스펙은 좋은데 내가 사용할 일이 있을까?)
  • Ability to send a picture & video via MMS (난 그저 다른 사람이 보내는 MMS 라도 제대로 받아봤으면 좋겠더라… ID&Pass 넣는데 몇번의 실패를 거듭해서 메세지를 봤던 기억이…)
  • Discontinuation of the metal band surrounding the edge of the device (전파때문인지? 아이폰은 전화기능만 빼면 최고더라~)
  • OLED screen (OLED 가 잘 몰라서 패수~)
  • 1.5X The battery life (배터리는 사실 만족하는데 AT&T 가 별로 좋지 않아 신호가 들쑥날숙이다보니 배터리가 많이 떨어지는 듯한 느낌. 평균 사용시 이틀은 갑니다)
  • Double the RAM and processing power (이거 올라가면 앱이 좀 빨리 뜰까요? SMS 나 빨리 떳으면….
  • Built-in FM transmitter (아이폰에 저장된 노래도 듣지 않는데 FM 은 무슨… 있으면 좋긴 하겠습니다.)
  • Apple logo on the back to light up (이젠 대놓고 아이폰이라고 자랑질 할 수 있겠다앙~)
  • Rubber-tread backing (그래!!! 제가 제일 기대하는 부분입니다. 지금은 플라스틱제질이라 미끄러지기도 쉽지요. 될 수 있는한 화장실, 물근처에선 아이폰 사용금지 입니다!)
  • Sleeker design (호호홋… 얇으면 좋은데.. 손에서 잘 미끄러지지 않게 해주삼)
  • Built-in compass (이거 기대된다. Google Map 켜 놓고 운전하다보면 내가 북쪽으로 가는지 동쪽으로 가는지 한블럭정도 가봐야 알 수 있습니다. 거기다 GPS 가 제대로 짚어주지 못하면 몇 블락 돌아야 하는건 기본! 이제 Google Map 이 진행방향따라 돌아가겠지?)
  • Revolutionary combination of the camera, GPS, compass, and Google maps to identify photo and inform about photo locations. (Geo Tagging 같은데 새로운 iLife 09 에 있는 iPhoto 사용한다면 더욱 편리할듯… 하지만 얼마나 사용할지는 의문. 아이폰으로 사진찍은지 오래라서…)
  • Turn by turn directions (그런데 지도 따로 사야한다면서!! 그럼 App 가격이 적어도 15불은 넘을텐데.. 좋은 지도에 제대로 된 Navigation 이나 나왔으면 좋겠다.)
  • July 17th, 2009 release date (허걱 발표는 그럼 WWDC?)


제가 아이폰을 2년 정도 사용을 하다보니 제가 사용하는 기능이라고는 메일, RSS 뉴스, 애포, 행사갈때 지도보기, 빨래 그리고 설겆이 할때 노래듣기, 정~~~말~~~로~~ 먼가를 기다릴때 게임한판? 그정도가 전부인것 같습니다.

사기전에는 정말 활용가치가 높을것만 같던 아이폰도 사용시간이 길어지다보니 제대로 사용할 일이 별로 없네요. 그래도 손님에게 표여줄 Proof 를 넣어서 손님에게 보여줬을때는 또다른 감동이였습니다.

생각을해보니 올해는 지름의 충격도 크고 해서 WWDC 에서 발표하실 쉴러 아저씨의 키노트나구경만 해야할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