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밴드가 라이브를 잘하는건 아니지… 극과극

지난주 1박2일을 보던 중 맘에 드는 노래가 있어서 찾아봤습니다. Mêlée 라는 밴드의 Build to Last 노래로 시원한 여름밤 분위기에 잘 어울리는 경쾌한 노래였습니다. 아래 링크는 앨범에 수록된 원곡입니다.

아직 크게 성공을 못한 밴드이기에 많은 노래는 없어서 같은 노래 Live 가 있기에 들어 봤지요. 그럼 같은 노래 Build to Last (Live) 를 들어보시죠.

3년전에 등록이 되어 있으니 지금은 좀 나아 졌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캠으로 녹화했으니 믹싱 뭐 그런얘긴 접어두더라도 키보드, 기타는 박자 절고 있고 보컬은 어쩝니까 어쩝니까.. 막장노컬입니다. 뭐 락밴드가 라이브를 잘 못한다는 거야 하루이틀 얘기는 아니지만 암튼 이런 불협화음은 오랜만에 보는 것 같습니다.

그럼 이제 다음으로 제가 좋아하는 Jason Mraz 의 Butterfly 를 들어보시죠

링크된 것도 라이브버젼이긴 한데 빅밴드 분위기의 꽉찬 사운드가 앨범에 실린 사운드와 비슷해서 이걸로 대신합니다.  그럼 아래 영상은 정말 그의 라이브 능력이 어느정도인지 확인할 수 있는 겁니다.

정말 멋지지 않습니까? 기타하나로 저렇게 군중을 압도할 수 있는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저 듣기편한 노래하는 가수정도로만 Jason Mraz 라고 알고 있었는데 이거 보면서 정말 탤런트가 확실한 멋진 사람인걸 알았지요.

둘의 장르도 다르고 비교가 그렇지만 요새 자주 듣는 음악중 하나인데 Youtube 를 찾아보다 생각나서 올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