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앰트랙 기차여행

미국 여행을 하는데는 많은 방법이 있습니다. 자동차, 비행기, 기차 그리고 쉽지는 않겠지만 자전거, 도보도 있습니다. 그중에서 기차여행은 미국 처럼 큰 나라를 커버하는데 쉽지가 않을거라 생각했습니다. 원하는 곳까지 걸리는 시간이 많이 걸리지만 기차라는 수단은 참 매력적 입니다.

미국 여행을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해 한달 동안의 기차여행을 통해 얻은 팁을 알려드리면
– USA Rail PASS 는 전화나 역에 근무하는 사람을 통해서만 예약을 할 수 있습니다. 인터넷으로는 되질 않습니다. 예약을 하실때 전화보다는 한가한 역에서 역무원과 자신의 스케줄을 상담하시면 추가금도 (때론 추가금을 요구하기도 합니다) 줄일 수 있고, 취소나 예약이 쉽습니다.
– 먹을 것 잘 챙겨서 타시기 바랍니다. 기차내에 스낵과 식사를 즐길 수 있지만 음료수가 $2 정도 하니 장거리를 가실 경우에는 음식값으로 많이 지불할 수 있습니다. 물, 과자, 빵 등등 본인 취향에 따라 잘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 콘센트가 있는 줄 알았다 큰고 타쳤습니다. 시험삼아 LA-San Diego 를 다녀올때만 해도 모든 자리에 콘센트가 있었습니다. 장거리를 가니 당연히 있을줄 알았던 콘센트가 없었습니다. 기차에 따라 콘센트 유무가 결정되니 잘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 미국 기차하면 느리고, 시간 제대로 지키지 못할 거라 생각했지만.. 의외로 한번도 시간보다 늦게 도착한 적이 없었고 온라인으로 나온 시간에 맞춰서 출발, 도착을 한것에 놀랬습니다. 개인차가 있을 수 있겠지만 기차 시간 스케줄을 맞춰 일정을 만들어도 큰 무리가 없었습니다.
– 큰 가방 두개도 거뜬히 실을 수 있습니다. 거기다 추가요금도 없습니다. 저는 배낭여행이였지만 다른 여행객들은 큰 여행가방을 두개나 실고 타더군요. 비행기처럼 추가요금없이 짐을 실을 수 잇습니다.

이번 여행을 하면서 제일 걱정이였던 부분은 도시에 내렸을때 제가 원하는 곳으로의 교통수단이였습니다. 미국을 살면서 대중교통을 한번도 사용해 보지 않아 어느정도를 대중교통이 커버해 주는지 알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뉴욕은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는것으로 알려졌지만 예전에 차로 방문했던 도시들 또한 기차역 혹은 타운안에서 유명한 장소들과의 연결이 잘 되어 있어 놀랐습니다.

Day16 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