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3 San Francisco, CA

Day 3 – San Francisco

San Francisco 의 마지막 날 입니다. 어제 저녁부터 비가오기 시작하더니 아침에도 비가 오는군요. 기차시간이 저녁 9시라 돌아다닐 시간이 넉넉한데 어제 장시간 걸었던 후유증으로 오늘은 걷기가 쉽지 않더군요. 그래서 곧바로 기차역으로 이동해서 쉬기로 했습니다. San Francisco 에는 기차역이 없어서 BART 라는 SF 지하철도 타고 Oakland – Jack London Square 으로 옮겼습니다.

Day03 005

한국 지하철과는 다르게 노선이 틀린 지하철이 같이 옵니다. 한국과 비교를 하자면 2,3,4호선이 같이 오는 역이라면 지하철을 타는 곳이 한국은 서로 다른데 비해 이곳은 서로다른 목적지를 가진 열차가 한곳으로 온다는 것 입니다. 그걸 모르고 탔다가 세번을 갈아타서 목적지에 도착을 했습니다. 미국에서 지하철, 버스 처음 타보는 LA 촌놈이라 SF 는 복잡한 서울처럼 느껴졌습니다. 휴우.. 암튼 어떻게 어떻게 해서 Oakland 기차역에 도착을 했습니다.

 

 

Day03 006

아직 기차시간이 4시간 정도 남아서 저녁도 먹을 겸 주변을 돌아다녔습니다. 역시나 Amtrak 주변은 많이 위험합니다. 사람도 많이 다니지 않고 해가 진 다음에 걷기에는 조금 위험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비가와서 판쵸우의를 쓰는 제 모습이 다른사람에게 위험해 보이진 않았을까 생각되네요. 그러던 중, 진짜 차이나 타운을 발견했습니다. 흡사 한국 재래시장을 연상시키는 모습인데 SF 다운타운의 차이나 타운이 정돈된 곳이라면 이곳은 한국의 ‘장’을 연상시키게 해줬습니다.

 

 

Day03 007

한문으로된 간판들과 사람들이 저 멀리 넘어로 보이는 건물을 무색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정말 이런 모습이 차이나 타운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Day03 002

Oakland Amtrak Station 입니다. 기차를 기다리면서 책도 보고, 잠도 자고, 주변 사람들과 이야기도 하고… 미국은 낯선 사람과의 대화에 서툴지 않아 제가 당황 스러울 때가 많았습니다.

 

 

Day03 001

아직 기차시간 3시간이 남았습니다. 할일이 없어 잠을 자고 있네요.

 

 

Day03 003

이제 기차시간이 다 되어서 역으로 나왔습니다. Jack London Square 라는 역이름.

 

 

Day03 004

자 이제 기차를 탑시다! 이사진을 마지막으로 San Francisco 를 마침니다.

 

이전글 Day 2 2nd Day in San Francisco, CA

다음글 Day 4 Amtrak from Oakland, CA to Seattle, W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