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13 Washington D.C.

Day 13 Washington D.C.

또다시 기차에서 하루를 보낸 후에야 Washington D.C. 에 도착 했습니다. 이곳 Amtrak 기차역은 제가 다녔던 곳들과는 사뭇다른게 바쁘고, 사람들이 아주 많았습니다. 흡사 한국의 서울역을 보는 듯한 느낌이였습니다. Los Angeles 나 Seattle 과는 다르게 기차를 이용하는 사람도 많고, 흑인도 많이 있지만 백인 그외 다른 많은 인종이 보여 마음이 좀 편했습니다.

Washington D.C. 는 미국의 수도이고 국회의사당, 펜타곤 등등 미국의 주요한 것들이 소집한 곳입니다. Amtrak 건물역시 오래된 건물처럼 보이고, 주변 사소한 건물까지 사뭇 다르게만 느껴집니다. Chicago 가 새로 만든 도시라는 느낌이라면 이곳은 건물만큼은 과거에서 잠시 멈춘듯한 느낌의 분위기 입니다.

Chicago 를 떠나기전 동부를 거쳐 많은 눈이 휩쓸고 갔다고 하는데 이곳부터 시작을 했는지 쌓인 눈이 장난 아니었습니다. 족히 40-50cm 는 쌓여서 인도의 반을 넘게 가리고 있었습니다.

지금 부터의 여행은 다행히도 지인들의 만남의 연속이였습니다. 미국 첫 도시였던 Memphis, TN 에서 만났던 형을 몇년만에 만나 오랜만에 회포를 풀었고 지난 이야기도 나누면서 Washington 의 하루를 마감했습니다.

Day13 001

기차는 중간마다 쉬어갑니다. 친절하게도 몇시간 마다 담배는 피울수 있게 10분도 쉬다가기도 하구요.

 

 

Day13 002

눈이 얼마나 왔는지.. 온통 하얀색… 유난히 짐이 무거워 보였습니다.

 

 

Day13 003

Washington 에서도 이정도 눈은 처음이라는 말과 저도 이렇게 많은 눈이 내린건 처음 봤습니다.

 

 

Day13 004

눈속에 차가 박혀있었습니다. 그리곤 삽으로 눈을 치워야 나갈 수 있을 정도… 미국은 눈도 많이 오는구나.

 

 

Day13 005

배가 고파 잠시 스타벅스에서 사치를… 길가는 사람이 별로 없어 이동네는 별로 재미가 없었습니다.

 

 

Day13 006

Washington 지하철 입구. 계단도 없고 에스컬레이터만?

 

Day13 007

오른쪽은 천천히 왼쪽은 빠르게… 에스커레이터 나름대로 룰이 있습니다.

 

 

Day13 008

저 여자분 얼굴을 못 봤습니다. 아쉽다…

 

 

Day13 009

지하철 역에서 화장실이 너무 급해 못찾다가 역무원에게 물으니 어디론가 저를 데려가네요. 공공화장실이 너무 없어 급할때면 참 힘들었습니다.

 

 

Day13 010

지하철을 기다리면서 뭔가 얘기를 나누는 두사람. 나도 누군가와 얘기하고 싶다. 혼자 여행하면 좋긴한데 입에 자물쇠 잠근것 처럼 말을 못하는게 너무 힘들었습니다.

 

 

Day13 011

몇년만에 만난 형은 저를 데려다주고 집으로 갑니다. 형아 잘가라~ 오랜만이여서 반가웠고, 아쉬웠습니다.

 

이전글 Day 12 만남과 헤어짐

다음글 Day 14 – Washington D.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