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12 만남과 헤어짐

Day 12 – 만남과 헤어짐

Day11 013

이제 또다시 새로운 곳을 향해 떠날 날이 찾아 왔습니다. 일어나니 편도선이 많이 부었는지 침을 제대로 삼키기 힘들더군요. 다음 기차를 타기전에 가려고 했던 Oak Park 은 취소를 하고 기차를 타기 전까지 쉬기로 했습니다.

벌써 시간이 이번 여행의 반정도 지나게 되었습니다. 처음 떠날때만 해도 이번 여행의 목적은 옛날 친구들과의 재회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여행 초반 동안 호스텔을 경험하면서 새로운 친구를 곳곳에서 만나게 되었습니다. 낯선곳에서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조금의 시간이 지나면 서로다는 목적지를 향해 헤어짐을 반복하면서 인연이란것은 정말 따로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시카고를 여행하면서 같이 여행하는 친구가 있어 즐거운 여행이 되었습니다. 몇번이나 허탕을치고, 호스텔에서 몰래 맥주도 마시고, 구멍도 파고(?) 말입니다. 제게 시카고는 이번이 처음이였습니다. 역사는 사라졌지만 박물관으로 역사를 지키고 싶어하고, 높은 빌딩과 하늘을 다니는 전철. 그리고 매서운 추위… 그것이 제가 기억하는 시카고 입니다.

San Francisco, Seattle, and Chicago 이제 Washington D.C. 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또다시 새로운 곳에대한 설렘과 기대감과 함께 기차를 타고 있습니다.

시카고에서 알게되어 같이 여행한 동생. 그리고 처음이자 마지막 박물관. 모든것이 새롭고 즐거운 시카고.

이전글 Day 11 Chicago, IL

다음글 Day 13 Washington D.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