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그럼 잠시 LA 를 떠나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목요일 밤 (9.13.07) 오랜만에 LA 를 떠나게 됩니다. 제가 가는 곳이 North Carolina 인데 왼쪽으로는 Tennessee, 아래로는 Georgia 가 위치해 있어서 저에겐
더없이 좋은 기회인 것 같습니다. 실은 일때문에 떠나긴 하는데 그래도 2년만에 제가 있었던 테네시 친구들을 만나게 됩니다. 생각해 보니 2년인데 왜이렇게 짧게 느껴지는 건지…

오랜만에 비행기도 타고 그리운 친구들도 만나고.. 아 가슴이 설레는 군요.

Bye L.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