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무슨 황당한 소리 iPhone $399 + Ringtone

오늘 새로운 iPod 모델이 나오면서 기존 iPhone 에 대한 두가지 계획이 발표 되었습니다.

그 첫번째가 기존 4기가 모델은 아예 사라지고 8기가 모델 가격이 200불 할이되어서 399에 판매를 한다고 합니다. 정말 너무하다는 생각뿐이 들지 않습니다. 얼리 어탑터 치고 200불은 너무 과한건 아닌가 하는 생각뿐이 들지 않습니다. 100불 정도라면 그래도 이할 듯 한데 첫 두달 사용한 댓가 치고는 너무 하다는 겁니다.

두번째는 Ringtone 인데, 기존 곡을 iTunes 에서 edit 을 한뒤에 99센트 결재를 하면 그노래가 링톤으로 바껴서 iPhone 으로 옮길 수 있다고 합니다. 몇가지 Ringtone 을 넣을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 등장한 상황에서 한곡한곡 결재가 좋을지 아니면 15불 정도하는 어플리케이션을 구입하는게 좋을지는 상황을 지켜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공짜로 산것도 아닌 CD에서 추출한 음악을 다른 형태로 변형하는데 한곡을 구입할 만한 돈을 지불한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다른 Service Provider (Verizon, T-Mobile 등등) 에서도 가격은 같게 정해져 있습니다만, Ringtone 에 대한 시선을 또다른 revenue 로 보는 시선이 없어지지 않는한 99센트 결재는 사라질 것 같지 않습니다.

궁금한건 한국노래를 링톤으로 한다면 결재를 해야하는 걸지.. 결재해야한다면 그 돈은 한국으로 보내질지 궁금하네요.

Only select songs are available to create ringtones from, with each usable track displaying a “bell” icon.

벨 아이콘이 있는 노래만 링톤으로 변환시킬 수 있나 봅니다.

오늘 발표에 대해서 느낀점은

애플 1st generation 모델만은 절대 피하자. 매번 요리조리 피했는데 iPhone 에서 한큐에 걸려버리는 군요.

이상 좌절과 허무함에 허우적이고 있는 도노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