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Siberian Orchestra Contest on Youtube

Trans-Siberian Orchestra 라는 밴드가 있습니다. 제가 처음 접한건 뮤직비디오로 접했는데 음악을 들어보니 락밴드와 오케스트라가 합쳐진 형태입니다.

우연히 youtube 를 돌던중 유난히 contest 라는 말이 많아 검색을 해보니 Trans-Siberian Orchestra (TSO) 에서 드럼, 키보드, 기타, 베이스 contest 를 한다고 합니다. 방법은 youtube 에 동영상을 업하고 contest 페이지에서 등록을 하면 된다고 하네요.

그럼 올린 사람들의 연주 실력을 한번 볼까요?


드럼
오우 기본 드럼 마이킹까지 하고 로직에서 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제가 본 것 중 박자 잘 지키고 거기다 자기 나름의 필인까지.. 좋습니다.


키보드
키보드는 유난히 다른 악기에 비해 여성의 참여가 높습니다. 검색해 보시면 알겠지만 views 수도 높고 코멘트 분위기도 좋습니다만. 전 이친구에게 표를 주고 싶습니다.


기타
제 전공이 그렇다 보니 기왕이면 녹음 잘 된것이 귀에 더 잘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만, 이 친군 그냥 캠코더에 대고 녹음을 한 것 같습니다. 아니면 연주에만 신경쓴 것 인지도 모르겠군요. 하지만 웬지 기타맨 모습이 쿨해보이기에.. ㅋㅋ


베이스
이건 순전히 의상덕분이라고 해줘야 할 듯 합니다. 기왕이면 교복으로다가 했으면 아마도 최고의 인기를 받지 않았을까… ㅋㅋ

올해가 Times 에서 말한 것 처럼 Person of the year: You 라고 합니다. 올해는 정말 그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자신이 만든 사진 동영상을 직접 업로드해서 자신을 알리고 자신을 실력을 뽑낼 수 있다는 것을 인터넷을 통해 발견 했다고나 할까요. 유행처럼 번진 마빡이도 그렇고 기타치던 소녀 등등 말입니다.

자신의 팬을 참여 시킬 수 있는 TSO가 부럽고 그것을 따라올 수 있는 대중이 부럽기만 하네요. 몇일전 신해철이 토론에 나와서 얘기한 것을 들어보면 제 생각으로는 이젠 너무 멀리와서 대중만을 탓하기엔 늦었다고 봅니다. 그가 말하는 공연진흥 세금문제도 그렇고 iTunes Store 같은 온라인 음악 시장도 그렇고 한국에서는 CD를 대신 할 만한 수입원이 음악인에겐 없는 것 같습니다.

길게 얘기를 하고 싶지만 아직 제 생각을 마무리 짓지 못한 상태라 다음에 언급하기로 하고 마지막으로 TSO 의 Wizards in Winter 뮤직비디오를 남기고 싶은데 검색을 해도 찾기가 힘들어서 friscochristmas.com 에서 만든 뮤직비디오를 남김니다. Christmas Lights 을 활용해서 만들었는데 원래 기존 뮤직비디오 처럼 컴퓨터를 이용해서 라이트를 조종하는 컨셉은 비슷합니다. 완성도 면에서는 원래 뮤직비디오에 뒤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